환경부, 녹색채권 3조9천억원 발행…온실가스 373만t 감축

환경부가 올해 한국형 녹색채권 3조9억원어치를 발행하기로 했다.

23일 환경부는 내일(2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한국형 녹색채권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한국형 녹색채권은 ‘한국형 녹색분류체계’에 규정된 녹색(친환경) 경제활동에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하는 채권을 말한다.

협약에는 한국형 녹색채권을 발행할 때 납부해야 하는 이자액 일부를 지원하는 이차보전 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 23곳이 참여한다.

이들 기업은 재생에너지 발전과 무공해차 보급 확대, 폐배터리 재활용설비 구축 등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한국형 녹색채권을 약 3조9천억원 발행할 예정이다.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을 연간 373만t(톤) 줄일 수 있을 것으로 환경부는 기대했다.

조세금융신문 구재회 기자

https://www.tfmedia.co.kr/news/article.html?no=144579

게시글 공유하기